본문 바로가기

사회정치

이스라엘의 공습은 종교전쟁 구약성경에서 말하는 헤렘전쟁(헤렘:진멸하여 제사로 바치다)이라고 유대인들이 가나안 땅을 점령할 때 원래 하나님은 싹 다 없애고 진멸시키라고 했는데 가지고 있는 모든 것 가축과 재산 이런 것 까지 없애라고 했는데 그걸 없애지 않고 남겨놓고 그 사람이 살아남았기 때문에 유대인이 타락했다 이런 의식이 있어요 그래가지고 현재 팔레스타인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은 종교적인 확신을 기반으로 한 것 이라 볼 수 있습니다. 종교적,인구적,인종적,정치적 모든 이해관계가 전쟁에 녹아있어서 우리가 이렇게 밖에서 보기에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전쟁이 아니예요 이스라엘 국회의원이 SNS에 다른 사람의 글을 인용하자면 "팔레스타인은 모두 죽여야하는게 정의다"라고 하면서 더 끔찍한 얘기를 했지만 생략하겠습니다. 더보기
미국에 사는 유대인 친 이스라엘적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땅굴이 봉쇄되였습니다. 7월 8일 시작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으로 팔레스타인 사망자는 700여 명이나 됩니다. 팔레스타인 같은 경우 주위에서 받쳐주는 도움을 구할 곳이 없는 팔레스타인인데 반면 이스라엘은 서방의 방조와 묵인 속에 공습을 계속하고 있을 수 있는 이유를 보자면 미국에서 유대인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봅니다. 미국에 사는 유대인 수는 600~7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2% 정도거든요 아이비리그라고해서 미국 최고의 명문대학들에 유대인이 아이비리그 학생의 40%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아이비리그 교수들에 절반이 유대인이구요 억만장자 금융인 조지 소로스니 포브스 선정 세계 1위 빌 게이츠도 유대인입니다. 세계 최대의 금융 재벌가인 로스차일드 가문도 그렇.. 더보기
이스라엘의 강철화살 이스라엘이 공격에 이용한 강철화살로 민간인들 피해를 내니까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자가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러시아에서 무기를 공급받는 우크라이나 반군은 어느정도 되는데 사방이 꽉 막힌 가자지구 하마스는 무기를 들여올 수가 없습니다.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을 도왔던 이라크의 후세인인데 몰락을 했잖아요 친 팔레스타인 정책을 폈던 이집트 무르시 정권도 요직했거든요. 무슬림 형제단 출신이라 하마스랑 같은 계통이라 돈을 많이 지원해줬거든요. 이집트와 가자지구 사이에 땅굴을 이용해 무기 공급을 했다고합니다. 더보기
세계 속 유대자본 한 때 세계 7대 영화사 중 6개가 유대자본으로 설립되였고 미국을 좌지우지하는 미국의 유수 신문사인 "뉴욕 타임즈", "워싱턴 포스트", "LA타임즈"도 유대 자본으로 설립되어졌습니다. 통신사 AP,UPI,로이터 이것도 유대 자본이고 바바라 월터스, 래리킹 이런 영향력있는 큰 손들도 유대인입니다. 언론과 영화에서 유대인은 약자이며 희생자라는 이미지를 끊임없이 재생산해내는 거예요 그러다보니 우리가 유대인을 떠올리면 역사적으로 유대인이 박해 받았던 것은 사실이나 최소한 팔레스타인하고의 관계에 있어서만큼은 유대인들이 약자가 아닌 절대 강자이고 희생자가 아니라 가해자거든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