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정치

단원고를 외고로 전환 추진하자는 논란

이런 얘기도 나왔는데 단원고를 외고로 전환 추진하자는 논란이 있는데 사실상 무산이 되였습니다. 경기도와 안산시에서 제안하는 내용입니다. 워낙 이미지가 안 좋아서 바꿔보자는 취지였는데 교육감이 사실상 반대로 무산되였습니다.

 

 

 

 

대학 특례 입학과 외고 전환 논란이 가중된게 유가족의 뜻과는 상관없이 외부에서 나오는 얘기들인데요. 전원 의사자 지정 문제도 유가족들의 요구가 아닙니다. 의사자 지정 대신 4.16 국민안전의인으로 뜻을 기리기로 여아ㅑ가 합의했습니다.

 

 

 

 

모든 비난이 유가족들에게 돌아가고 잇는 상황인데 이미 정치화 돼버린 세월호 특별법 논란입니다. 마치 정쟁의 대상처럼 되는 상황이 불만스럽습니다.

 

마치 야당은 이 문제 때문에 득을 보려하고 여당은 이 문제에 대해서 결선하려고하고 정치적 이해 관계로 얽히면서 여야의 지지세력도 이 사태를 다른 관점으로 접근하기 시작합니다.

 

 

 

우리 사회의 책임이다라고 처음에 그러다가 이제 그만 좀 해라! 이런 비판을 많이 하잖아요 보수 여성단체는 엄마부대 봉사단의 맞불 집회도 있었고 이미 정쟁의 수단이 되어버린 세월호 특별법이 이건 우리 정치의 잘못이라 볼 수 있습니다.